페무테란(Pemuteran)-

불레렝레겐시의 게록각구역이자 발리섬 북서쪽에 위치한 페무테란비치는 로비나비치에서 차로 20분, 서발리국립공원의 외곽에 위치해 있다. 페무테란의 해안지역은 먼장안섬 근처의 다이빙체험을 위한 가장 최적의 장소로 손꼽힌다. 빛나는 검은 화산모래 해변과 아름다운 푸른 언덕을 배경으로 파무테란은 “레가라구눙”(산과 바다의 정기가 합쳐지는 곳)이라는 발리인들의 철학적의 미를 담고 있는 장소이다.

이곳에는 오락적시설이 많지 않고, 번잡한 도시에서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릴 수 있는 고요하고 평화로운 삶을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해변에서 평화로움을 즐기다보면 수중 아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것이다. 페무테란은 얕은 산호초들과 해마, 독특한 게 등등 바다를 아름답게 하는 다양한 해양 생물체들이 존재한다.

페무테란 수중의 가장 큰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것이 바로 자연적인아름다pemu10움과 인공적인 예술이 함께하는 수중사원이다. 영국의수중사진작가인 ‘Paul M Turley’가찍은 수중사원의 사진이 트위터와 인터넷에 공개되면서 페무테란의 해저가 파괴되기 시작했다.  “누군가가 내 사진을 발리의 고고학적인 발견이라고 주장했다고 하더라. 인터넷을 통해 세계적 전설이 되었다”고 말했다. (http://www.searovers.net)사실,이곳은2005년 ‘페무테란산호보존프로젝트’를 시작한 사회단체에서 ‘산호초보호”라는 명목으로 시작된 프로젝트이다. 이 놀라운구조물은 주춧돌을 기반으로 10개가 넘는 큰돌을 쌓아 올린것으로 4미터에 달하는 높은 발리짠디쁜따르 게이트웨이와는 구별된다. 이”정원”은 부채산호로 둘러쌓여있어 직접 봐야 믿을 수 있다.

pemu2이곳은 29미터의 깊이에서 발견되고 베이트피쉬의 클리닝스테이션이 되었다. 2006년, 15미터깊이에 두번째 단계의 프로세스를 돌입, 경험이 적은다이버들이  다이빙 할 수 있도록 허가 되었다.  세계에서 가장 큰 산호초 재건축 프로젝트이자, 지역단체에 기초를 둔 환경사업으로서 상을 받고 생태계를 위한 국제적 인상을 받기도 한 이곳은 바이오 록 방법을 사용해서 많은 산호들을 이식하고, 다양한 물고기들이 적절한 서식지에서 서식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수중사원 이외에도 파무테란 근처에는  다이빙 할 수 있는 곳들이 즐비하며, 그 장소들은 다음과 같다: The Temple Wall, Canyon Wreck, Kuburan Kapal (Ships Graveyard), Chris’s garden, Rock garden, Close Encounters (east slope/west slope), Gede’s Reef, Deep Reef, Napoleon Reef, and Pulaki Reef.

페무테란에 가는 가장 쉬운 방법은 발리섬에서 차를 타고 이동하는 것이다. 관광객이 가장 많은 남쪽 (쿠타-사누르-누사두아) 에서 해안을 따라 차를 타고움 직이면 네시간 정도면 도착할 수 있다. 싱아라자의 로비나 비치에서는 20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세레나 마을에서는 자전거를 타고 돌아다니기에 가장 좋은 장소가 된다. 만약 당신이 오토바이를 필요로 한다면 호텔에서 한대정도는 대여 가능할 것이다.

<사진 & 자료출처 : 인도네시아관광청 log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