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의 역사(Indonesia History)

발리 섬(인도네시아어: Bali)은 인도네시아의 섬으로 자바 섬 동쪽에 자리하고 있다. 관광지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인구는 약 310만 명이다.

소순다 열도에 속한 섬으로 자바 섬에서 동쪽으로 3.2 km 떨어져 있다. 길이 153 km, 폭 112 km 크기로 면적은 5,700 km²이다. 가장 높은 산은 섬 북동부에 위치한 3,148 m의 아궁 산으로 1963년에도 분화한 적이 있는 활화산이다.

11 세기에 들어가면 발리의 왕조는 동 자바의 쿠디리 왕국과의 관계를 강화하게 된다. 스박크 등 21세기에도 계속되고 있는 전통적인 문화, 관습의 기원은 적어도 당시까지 거슬러 올라갈 수 있다. 예를 들어, 카얀간 티가 사원의 건립은 현재 자바에서 건너온 힌두 승려 쿠트란이 확장하였다. 1248년, 쿠디리 왕국을 멸망시킨 자바 신가사리 왕국의 쿠루타나가라 왕의 군대에 정복되어 복속을 당하였다. 8년 후, 바로 그 신가사리 왕조(Kerajaan Singhasari)는 새로운 마자파힛 왕조에 의해 멸망했기 때문에, 다시 자유를 누리게 된다.

1342년, 발리는 마자파힛 왕국에 침입을 받아 400년 가까이 계속된 와르마데와 왕조는 종말을 맞는다. 마자파힛 왕국, 쿠디리 왕국의 후예 무프 크레스나 쿠파키산의 넷째 아들 스리 쿠트트 크레스나 쿠파키산을 보내 젤젤 왕국을 건설하게 했다. 그래서 발리는 마자파힛 왕국의 간접적인 지배 하에 있게 된 것이다.

그러나, 16세기에 마쟈파힛 왕국이 이슬람 세력의 침입에 의해 쇠망하면서, 왕국의 신하들, 승려, 공예사들이 발리에 피난을 오게 된다. 그리고 그들의 영향에 의해서 고전 문학이나 그림자극, 음악이나 조각 등 힌두 자바의 영향을 받은 문화가 꽃 피었다. 또, 자바에서 건너온 힌두의 고승 ‘댄 할 니라르타’가 《타나 롯 사원》이나 《울루와뚜 사원》 등 수많은 사원을 건립하는 등, 종교 측면에서도 많은 발전이 있었다.

인도네시아공화국은 하얀모래해변으로 덮힌 크고작은 13,466개의 열대섬들이 있고 가장 큰 군도이지만, 여전히 사람이 거주하지않는 지역과 명명되지 않은 곳들이 많다. 아시아와 호주 대륙사이이자 인도양과 태평양 사이에 위치하며, 적도에 걸쳐있는  인도네시아는 그 넓이가 센프란시스코에서 뉴욕까지의 미국과 같고, 그 거리가 런던에서 모스크바에 해당한다. 인도네시아는 200여종이 넘는 인종으로 인해 2억천5백만이 넘는 인구수를 자랑한다. 모국어는 인도네시아어이며, 가장 잘 알려진 섬은 수마트라, 자바,  발리,  칼리만탄(보르네오로알려져있음), 술라웨시 (셀레베스), 말루쿠섬 (몰루카스,  스파이스아일랜드라고불림) , 파푸아가 있다.
그 중에서도 발리는 그곳의 아름다운 문화, 바다, 다이내믹한 춤과 음악으로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리조트섬’ 으로 유명하다. 그러나 인도네시아는 아직도 인적이 없는 산들이 많이 존재한다.

젤젤 왕국의 황금 시대는 오래 지속되지 못했고,  1651년 신하의 반란으로 인해 젤젤 왕이 클룽쿵(Klungkung, 현재 세마라프라)으로 천도하면서 실권은 각 지역에 거점을 둔 귀족가의 손으로 넘어가 버린다. 그리고 17세기에서 18세기에  걸쳐 각지의 귀족은 자신이 마자파힛 정복기의 정통 귀족(특히 힌두교 고승 와오라오)임을 자칭하면서, 클룽쿵 왕국은 다른 7개의 작은 나라(타바난 왕국, 바둔 왕국, 기아나루 왕국, 카란가스무 왕국, 반리 왕국, 문위 왕국)로 나뉘게 되었고, 발리는 군웅할거의 시대를 맞게 된다.

17세기에는 네덜란드 동인도 회사를 비롯한 유럽 세력의 진출이 시작되었지만, 별다른 특산품이 없었던 발리는 식민지 통치의 관심지역에서 벗어나 각 지역의 왕족 지배에 의한 자치가 오랫동안 계속 되었다. (참고로, 발리에 처음 도착한 유럽인은 1597년 네덜란드 상선 대원이었다).

푸른 열대우림을 트래킹하고, 굽이치는 파도에서 서핑을 하고 듀공, 돌고래, 큰 가오리와 함께 수영할 수 있는 깊고 푸른바다에 다이빙도 할 수 있다.  지형적 위치 때문에, 인도네시아는 다양한 풍경을 제공하며 자바와 발리의 비옥한 논에서부터 수마트라, 칼리만탄,  술라웨시의 풍부한 열대우림, 눈덮인 산정의 서파푸아와 사바나삼림의 누사틍가라섬까지 존재한다.

인도네시아는 선사시대의 자이언트 코모도뱀에서부터 오랑우탄과 자바코뿔소, 술라웨시 아노아 드워프 버팔로에 이르는 다양한야생동물과 ,  아름다운 깃털을 가진 앵무새등의 파라다이스를 선사한다. 이곳은 또한 세상에서 제일 큰 라플레시아의 근원지이자, 야생난초, 다양한 유일종, 그리고 아로마향이나는 견목과 다양한 큰 과일나무 등이 존재한다. 많은 과학자들이 북술라웨시에서 공룡보다 약 4억년을 먼저 생존했던 ‘살아있는 화석’ 이라 불리는 선사시대의 실러캔스를 발견하였고, 고래들은 매년 남극에서 이곳으로 이주했음 또한 알 수있 다.

이곳에는 다채로운 산호와 열대어들이 살아숨쉬며 큰 영감을 선사한다. 문화적으로, 인도네시아는 섬에서 섬, 지역에서 지역간에 따라 고대사원, 음악(전통-현대), 춤 등이 다양해진다. 모든곳에서 현지인들의 따뜻한 환영을 받을 수 있고, 인도네시아인 특유의 친절함 또한 결코쉽게잊을수없을것이다. 인도네시아호텔시설들은 둘째가라면 서럽다. 사실, 세계에서 주목받는 대부분의 럭셔리하고 유니크한 호텔들이 이곳에 있고, 이들은 하얀모래 해변이나 푸른 계곡물이 보이는 곳에 위치하거나 또는 자카르타도 심에 위치한다. 사업과 여가활동, 쇼핑의 파라다이스를 이루는 자카르타, 반둥, 수라바야, 마카사르와같은 인도네시아의 도시들은 브랜드 제품들을 판매하는 부티크에서부터 길가노점들의 현지 제품들까지 넓은 범위의 시장을 제공한다. 이곳에서 미식가들은 국제적인 레스토랑에서의 아주맛있고 매운 요리나 호화로운 식사를 즐길수도 있다. 또한 몸과 마음의 온전한 휴식을 위해서라면 인도네시아는 또한 절대 뒤지지 않는다.

발리에서의 세계 기후변화 협약과 마나도에서의 세계해양협약, 무역투자전시회와 여행무역행사와같은 많은 유명한국제 컨퍼런스와 전시회가 열리는 최첨단시설을 갖춘 컨벤션센터 (자카르타, 발리, 마나도)가 있다. 자카르타, 발리, 메단, 파당, 반둥, 솔로, 족자카르타,  수라바야,  마카사르는 국제 직항비행기들이 운항하며 적절한 가격으로 인도네시아의 도심이나 다소외곽지역까지도 함께한다.

<사진 logo, 자료출처 : 위키백과<